본문 바로가기

디자인 이야기/디자인 유감

KIA K5 Exterior Design


     기아 자동차의 디자인이 나날이 더욱 멋지고 탄탄하게 진화하고 있다. 이번에 출시하는 K5 역시 디자인이 말끔하다. 디자인측면에서는 이전에 나왔던 K7보다 더 깔끔하면서 강한 개성을 나타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가지 형태의 로직에 맞지 않는 부분이 있는 것 같아 나름대로 디자인을 고쳐보았다. 

KIA  K5 디자인 수정

휘아빠의 K5 디자인 수정 랜더링


     언뜻 보아서는 오리지널 K5와 다른 부분이 눈에 띄지 않을 지도 모르겠다. 일단 K5의 스타일 컨셉을 알 수 있는 스케치와 K5 오리지널 제품(양산 차량)의 이미지를 보자.
 
K5 컨셉 스케치

K5 컨셉 스케치


     K5의 컨셉 이미지는 스포츠카를 연상시키는 날렵한 모습이다. 전면은 먹이를 향해 돌진하는 표범과 같은 표정으로 범퍼 양옆의 주름은 으르렁 거리는 야수 입가의 주름을 연상시킨다. 이미지만 보면 BMW의 X6같은  SUV가 떠오르기도 한다. 기아차의 패밀리룩을 보여주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그 옆에 탄력있게 붙어 있는 헤드라이트의 단단하고 직선적인 느낌과 범퍼와 몸통에서 느껴지는 탄탄한 근육의 곡선적 느낌이 조화를 잘 이루고 있다.
     이러한 스타일 컨셉을 바탕으로 실제 양산되는 차량의 이미지는 어떨까?

K5 양산차

K5 양산차


     양산차도 멋지다. 컨셉에서 보였던 스포티함은 약간 감소했지만 이정도면 컨셉단계의 스타일 요소들이 훌륭하게 반영되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빈틈없어 보이는 탄탄한 인상이 멋있다.
     멋진 결과물임에도 불구하고 몇몇 부분에서 아쉬움이 느껴진다.


전면부(front)에서 느껴지는 아쉬움은 다음과 같다. 


① 범퍼의 주름 : 
    컨셉에서는 의도(야수 입가의 주름)가 분명해보였는데, 양산 제품에서는 본래의 의도는 사라지고 
    전체적인 조형요소 측면에서 그 시작과 끝의 개연성이 불분명한 비논리적인 흉터가 되어버린 듯 하다. 
 
② 범퍼 하단 꼭지점 :
    전체적으로 K5의 조형에서 곡선과 직선들이 만나는 부분들은
    대부분 곡선의 안쪽에서 직선이 만나 연결이 자연스러운데
    이 부분만 직선부분이 곡선의 바깥쪽에서 만나 이질감이 느껴진다. 

③ 안계등 윗부분 범퍼 곡선 :
   직선과 만나는 꼭지점과 함께 스타일의 개성을 만들고 있는 라인이다.
   이 라인과 연계된 헤드라이트나 하단 부위는 대부분 직선의 느낌이며, 곡선일지라도 위로 휘어진 R인데 비해
   이 라인만 아래로 휘어진 R이라 불협화음 같은 느낌이 든다.

④ 범퍼 전면부 :
    번호판때문일 것이란 생각은 들지만 전체적인 분위기에 비해 너무 갑자기 납작해져서
    앞에 있는 무엇인가에 갑자기 부딪혀 납작해진 듯한 느낌이 든다. 

⑤ 보닛 파팅라인 :
    보닛(bonnet) 파팅라인이 라디에이터 그릴 윗부분에 위치해 있어 불필요한 라인이 눈에 띈다.
    기존 양산 과정이나 라인, 보닛 부위의 관련 부품 제작 등,
    뭔가 생산과 관련된 이유가 있어서 생긴 라인이라 짐작은 되지만 눈에 거슬린다.
    나름대로 범퍼 파팅라인과 연속선 상에 있는 것처럼 보이도록 의도한 듯 보인다.

⑥ 사이드 흡입구 :
    흡입구인지 장식인지는 모르겠고, 프론트 부분도 아니지만 손을 좀 대보고 싶은 부분이다. 
    컨셉이미지에서는 사이드 라인과 연계되도록 의도 되었는데
    양산제품에서는 라인의 맥락이 없이 덩그러니 놓여있다.
    장식용이라면 그냥 없애도 깔끔할 듯.

⑦ 기아차 엠블럼 :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긴 하겠으나 어쨌든 잘 어울리지 못하고 있다.
    아래 라디에이터 그릴 중간 부분의 사다리꼴 형태와 
    타원인 엠블럼의 형태가 잘 어울리지 않을 뿐더러
    기아차 엠블럼 자체가 세련된 맛이 부족하다. 


     위에 언급된 부분을 중심으로 개인적으로 판단할 때에 조형요소가 논리적으로 보이지 않는 부분을 손본다는 느낌으로 디자인을 약간 조정해보았다. 아래 이미지를 보면 어디가 어떻게 달라졌는 지 한 눈에 보일 것이다.

휘아빠의 K5 디자인 체인지

휘아빠의 K5 디자인 체인지


     몇군데만 손봤을 뿐인데 차의 인상은 적지 않게 변해 보인다. K5 오리지널 디자인은 혼다의 느낌인 반면, 내가 조정한 디자인의 느낌은 크라이슬러 제품 같다고나 할까^^ 
     바꿔놓고 보니 원안도 개성이 살아있는 좋은 디자인임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된다. 하지만 내가 해서 그런지 개선된 디자인이 더 스포츠 세단으로서의 품위와 스마트 한 분위기가 더 사는 것 같다. 


     전면부만 하고 끝내려 했는데, 리어(rear) 쪽을 보니 이 역시 손보고 싶은 욕구가 잔뜩 생겨버려서 계획없이 머릿 속에 그려지는대로 바꿔보기로 했다.

KIA K5 측후면 스케치

KIA K5 측후면 스케치


     일단 스케치를 보면 헤드라이트에서 시작되는 사이드 라인은 테일램프 쪽으로 자연스럽게 흐른다. 트렁크 위쪽으로 넘어가는 후면부 중심선은 범퍼 파팅 라인의 연장선 상에 위치하므로써 형태의 개연성을 형성하고 있다.
     실제 양산 제품에서는 전체적으로 높이가 상승하여 테일램프가 너무 위에 위치한 듯한 느낌이 들고, 사이드와 후면부가 자연스런 곡선으로 흐르지 못하고 너무 각이 진 듯한 느낌이 든다.  

KIA K5 후면부

KIA K5 후면부




후면부(rear)에서 느껴지는 아쉬움은 다음과 같다. 


① 테일 램프 : 
    기아 엠블렘 쪽 램프 끝부분이 바깥쪽이 아니라 안쪽으로 처리되어야 할 듯하다.
    트렁크와 범퍼가 만나는 부분의 테일램프 곡선의 R(반지름)이 너무 큰 듯하다.
    그 곡선과 라인이 곡선의 바깥부분에서 만나 뾰족한 느낌을 만든다. 
 
② 사이드와 후면부가 접하는 부위 :
    사이드와 후면부가 만나는 곡선이 완만하지 못해
    전체적인 조형의 느낌과 이질감을 느끼게 하여 부자연스럽다. 

③ 머플러 (배기구) :
    K5 익스테리어 디자인에서는 타원형의 조형요소가 적용된 부분이 없는데(기아차 엠블럼만 제외하면^^;;)
    머플러의 끝부분은 타원으로 마감되어 있다.


   어떤 그림이 나올지는 예상하지 못한 채로 아이디어 스케치도 없이 위 원본 사진을 바탕으로 위에 지적한 부분을 손 가는대로 수정해 봤다. 

휘아빠의 K5 후면부 디자인 체인지

휘아빠의 K5 후면부 디자인 체인지


      SM3 뒷모습 같기도 하고, 어디선가 본 듯한 느낌이 들긴 하지만 좀더 안정감이 드는 듯 하다. 오리지널 디자인의 뒷모습도 개성있고 좋다. 하지만 내가 그린 것이라 애착이 생겨 그런지 내가 손 본 이미지가 더 고급스럽고 전면부와 보다 더 잘 어울리는 듯 하다.  

KIA  K5 디자인 수정
KIA  K5 rear 디자인 수정
KIA  K5 rear 디자인 수정

휘아빠의 K5 디자인 수정 랜더링



     모하비를 시작으로 포르테, 스포티지 등, 기아 자동차의 디자인이 날이 갈수록 향상되고 있다. 소나타, SM5 등 근래 나온 동급 차량들과 비교해 볼 때 스타일(외관 디자인) 측면에서 K5는 매우 우수하다는 생각이 든다. 소나타나 SM5를 대상으로 개선 디자인을 제작해 봤다면 K5보다 훨씬 멋진 디자인 개선안이 나왔을 수도 있었으리라 생각된다. 헌데 디자인이 영 아니다 싶으면 손이 더 안가는 법인가 보다. 그만큼 K5의 디자인이 우수하다고 판단되고 그렇기 때문에 티끌만한 아쉬움에 더 집착했던 것 같다.

     카 스타일 측면에서 명품 대우를 받는 독일 국적의 차량들과 다른 국적 차량 간의 가장 큰 차이점 중 하나는 불필요한 조형적 요소의 유무가 아닌가 싶다. 모든 조형요소는 디자이너나 제작자, 혹은 판매자나 소비자 등 누군가의 의도에 의해 형성이 된다. 의도에 의해 형성되었다 해도 모든 조형 요소가 전부 다 '필요'한 것은 아닐 수도 있다. 줄이고 줄여서 꼭 필요한 요소만, 다른 조형요소와의 개연성을 따져 논리적으로 남긴다면 담백한 절제의 깊이와 아름다움이 오히려 더 풍성해질 수 있을 것이다.     

     다음에는 간이 운송기기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는 CT&T 전기차에 손을 한번 대 볼까 싶다. 정작 디자이너로 일할 때엔 자동차를 디자인 하고 싶다는 생각이 별로 없었는데 새로 나오는 자동차들을 보니 디자인에 대해 콩나라 팥나라 하고 싶어진다^^;; 자동차 장난감에 관심이 많은 아들들의 영향을 받고 있는 건지... 그나저나 언제 전기차에 대해 상상할 시간이 날 수 있을지 원... *(posted by 훈샘 : http://brandesign.tistory.com ) 

CAR DESIGN BOOK
국내도서>예술/대중문화
저자 : 조경실
출판 : 길벗 2009.06.19
상세보기

세상을 바꾼 50가지 자동차 (양장)
국내도서>예술/대중문화
저자 : 디자인 뮤지엄(Design Museum) / 권규혁역
출판 : 홍디자인 2010.08.12
상세보기


조금이나마 흥미 있으셨거나, 가치를 느끼셨거나,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view on''mixup' 클릭해 주시는 센스 잊지 마세요^^ 
  • 쿠루루 2010.05.01 13:55

    잘 봤습니다.
    개인적인 감상은 수정하신 후면 디자인은 충분히 적용해 볼만 하다고 봅니다. 수정하신 것 2개 중 첫번째 것은 다음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하면 좋을듯.. 다만 낮추다보니 가라앉아 보이는 느낌도 있습니다.
    전면디자인은 원래의 것이 더 나아 보입니다. 수정디자인은 그릴과 헤드라이트 라인이 너무 둥근 곡선이 되어 버리는 점이 별로라서요.
    기아차에 충분히 제안해 볼만한 거 같습니다.

  • 아마추어이란 2010.05.03 16:32

    제안할 가치도 없어보입니다. 수정한 후면부위가 BMW 3시리즈와 아큐라 판박이네요. 전면 안개등 부위는 단가를 높히는게 아닐까 싶어요. 수정된 그릴부분. 설계상으로는 구형 아반테XD형태가 되지 않을까 싶은데요. 구 에쿠스형태라면 모를까, 요즘 추세로는 그리 만들지 않는거 같은데요. 현대기아뿐만 아니라, GM대우,르노삼성 그리고 최근들어 독일차량들도 범버에 그릴 착용하지, 본네트에 그릴 올리지 않더군요. 전면에 수정된것처럼 범버에 그릴 착용하였다면 본네트의 간격, 세밀하게 맞춰야 한다는것인데, 아래로 덮어씌우는게 아니라 위로 맞춰내려야 한다는게 쉽지 않은일입니다. 본네트에 그릴 착용하지 않는이유가 뭘까요. 미세한 접촉사고에도 그릴로 인해 본네트가 꺽일수가 있는반면에, 범버경우 밀착팽창이 되지 않든가요. 저런 전면 수정안은, 최소하게 단가를 낮추는게 기본이 아닐까 싶네요. 수정안경우 본네트, 앞판넬을 수정해야 할부분입니다. 로커,브라켓 수정,라디에이타 위치 수정, 라이트, 휀다,범버는 기본이고, 와셔물통 크기/위치, 쇼바, 배선. 모든걸 새로 맞춰줘야 하는데, 거의 페이스리프트급 수준이네요. 후면부위도 마찬가지구요. 뒷휀다는 기본이고 휠하우스,백판넬 수정해야할것이고, 트렁크바닥판넬. 내부트립, 배선등등. 모델 체인지급이네요. 수정안이라는게 가능한 부분에서 수정안을 내야지. 이건 어느 꼬마가 반찬이 맘에 안든다고 투정되는것처럼 보입니다. 전 개인적으로는 머플러가 각진형태였으면 합니다. 그리고 전면 로고가 그릴에 붙었으면 하는 바램이구요. 아 참고적으로 북미사람들이 "ㄴ"자는 싫어한담니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ㄴ"자 채용한 안개등이나 테일램프 채용한 차량들은 거진 팔리지 않았다 하네요.

    • BlogIcon 훈샘 2010.05.07 15:34 신고

      .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저 역시 많이 배우게 됩니다.
      제품 디자인 관련 작업을 십수년간 해오긴 했습니다만, 자동차 스타일링에 관한한은 아마추어가 맞습니다.^^

      하지만 약간의 오해가 있으신 듯 합니다. Minor Change에 대한 제안은 아닙니다. 제안조차 아닙니다. 디자인이 이랬다면 어땠을까 하고 제가 그냥 뜯어고쳐 본 것이죠^^. 이미지에 'After Facelift(페이스리프트)'라고 표기도 했습니다만^^;;
      그릴도 보닛쪽이 아니라 범퍼 쪽에 붙는 것으로 생각하고 바꿔본 것이구요. 그릴의 윗부분을 좀 더 진한 선으로 처리할 걸 그랬군요^^ 이 글은 자동차 디자인에 관심있는 한사람의 객기 정도로 가볍게 이해해 주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제가 수정한 이미지에 동의를 구하는 것 역시 아닙니다.

      북미사람들이 L자형의 테일램프나 안개등을 선호하지 않는다는 것 처음 알았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이 말씀에도 의문이 약간 남습니다. Audi R8의 경우는 헤드라이트 외곽을 LED가 L자형으로 싸고 있고, 닛산 370Z의 경우도 헤드램프, 테일램프가 L자형이고, 인피니티 세단의 테일램프 역시 L자형이라 우길 수 있는 형태인데, 북미인들이 L자형 디자인을 선호하지 않는다는 것이 입증된 사실이라면 해당업체에서 그런 점을 감안하지 않았다는 것이 납득하기 어렵군요. 아우디나 닛산의 L자형 램프 형태는 나름대로 전체적인 디자인에 잘 어울린다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닛산 370Z의 L자형 램프 디자인도 나쁘진 않지만, 정직한 사각형태(L자형이 아닌) 이전의 350Z가 더 깔끔하다는 생각입니다.)
      설마 엘란트라나 뉴그랜저XG의 뭉갠 L자형 테일램프를 말씀하시는 것은 아니겠지요^^;; 현대자동차 디자인연구소에서 근무하는 동기들, 선후배들에겐 미안하지만, 디자인 하는 친구들 사이에서는 '껌 찍(껌을 찌익 늘인듯한)' 디자인으로 얘기 됐었습니다. 현대자동차에서 디자인하던 친구의 말로는 뉴그랜저XG의 트렁크로 늘어난 테일램프는 애초에 북미쪽 영업부서에서 제안한 사항이기도 했었다고 합니다.
      L자형에 대한 타부같은 것이 아니라면, L자형이 싫은 것이 아니라 전체적인 형태에 L자형의 램프가 어울리지 않았거나 L자형이라 말씀하시는 그 형태 자체가 그다지 세련되지 않았던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만일 말씀하신 근거가 국산 수출차량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면 과연 디자인 요인이 북미시장에서 구매결정에 어느정도 영향을 미치는지, 그리고 특히 L자 형태 부분이 어느정도 영향을 미치는지를 먼저 분석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런 생각이 드는 또다른 이유는 제품의 판매가 예상보다 저조해지면 해당 마케팅부서나 판매부서에서는 디자인 문제를 거론하게 되고 특히 어떤 특정부분에 대한 소비자의 호불호를 부각시키는 일이 다반사이기 때문입니다. 정확한 분석결과가 아니라면 그런 생각은 단순히 스타일의 가능성을 제한시키는 요소로만 작용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안개등 밑의 LED를 제외하면 L자형태도 없는 것 같습니다만^^;;
      .

  • 카디자이너 2010.05.20 23:42

    자동차디자인에 꽤나 관심과 욕심이 많은 분으로 생각되는군요... 님께서 제안한 아이디어 중에 괜찮은 부분도 눈에 띄네요. 그런데 한가지 조언해드리자면요 컨셉트카에서 보여졌던 훌륭한 디자인이 양산차만 되면 왜 다운그레이드 된 것처럼 다르게 나오는가 하면 말이죠.... 그 핵심원인은 자동차관련법규(생산제품관련법규, 도로교통법규)와 생산성(품질관리 및 원가절감)에 의한 것입니다. 자동차는 집안에서 쓰는 물건과 달리 대단한 속도로 이동할 수 있는 동산임으로 운전자 및 보행자 모두에게 가해 질수있는 위험요소를 양산화 단계전부터 최소화 하는것이 의무입니다. 그런데 컨셉트카는 그런것을 고려할 필요가 없는 쇼카(Show Car-단지 보여주기 위한 차)임으로 그러한 점을 무시해도 상관없는 것이죠. 그러한 점을 잘 모르는 일반인들에게 컨셉트카와 양산차가 비교될땐 당연히 컨셉트카보다 양산차가 덜 떨어져보일 수 밖에 없겠죠. 아무리 아름다워도 사람(운전자 및 보행자 모두)에게 위해가 된다든지 원가상승이나 품질관리가 어려운 디자인이라면 생산성 측면에서 당연히 특정 부위의 디자인이 제거되거나 변경될수 밖에 없답니다. 물론 이런것들과 상관없는 어글리 디자인도 더러 있지만 대부분 업체 나름대로 불가피한 이유나 사정이 있다는점을 알려드리고 싶네요~... 좋은 아이디어 잘 봤습니다.

    • BlogIcon 훈샘 2010.05.27 12:41 신고

      관심과 조언,
      좋은 정보에 감사드립니다.

      요즘 나오는 일반 전자 제품들 보면 형태들이 거의 둥글둥글합니다.
      특히 모서리 부분은 거의 대부분이
      육안으로 확인이 가능할 정도 이상의 라운드로 처리되어 있죠.
      트렌드에 따른 영향이 전혀 없다 할 수는 없겠지만, 일반제품도 강화되고 있는 제조자책임 법규로 인해 디자이너의 의도대로만 디자인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앞으로도 새로운 모델 나오는 족족 제 맘대로, 디자인 이리저리 고쳐볼 생각입니다. 들러주시고, 또 좋은 지적 부탁드립니다^^.
      넉넉한 연휴 되시길^^

  • 스니키 2011.02.22 08:56

    저는 디자인 분야는 문외한이라 디자인 요소적으로는 전혀 모르지만, 그냥 개인적으로 보기에 앞모습은 수정전이 훨씬 나은것 같구,,,뒷모습은 수정후 모습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하하..